서울대교구 '중고등가톨릭학생연합회'는 1961년 정식으로 인가를 받아 출범한다.

1979년 '국제가톨릭학생회' (IYCS-International Young Catholic Students)에 가입하면서 영어명칭인 KYCS(Korea Young Catholic Students)를 사용하게 되었고, 한국에서의 가톨릭학생운동이 시작하게 된다.

학교와 본당에서 활동하던 단위 조직을 Cell(셀)이라고 불렀는데 이는 세포들이 모여 하나의 완전체가 되듯 가톨릭 학생운동을 이끌던 Cell(셀)들이 모여 '중고등가톨릭학생연합회'를 이룬다는 뜻이다.

이 후 Cell(셀)은 학교로 활동영역을 옮겨 학교 동아리(써클) 형태로 자리잡았다

학교 내(內)에서의 복음화 활동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중고등가톨릭학생연합회'는 '중고등학교연합회'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현재는 학교에서 활동하는 학교 가톨릭학생회, 개인 회원인 센터 가톨릭학생회 회원들이 이 세상을 하느님 나라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 마크소개